클로버, 짝퉁 피할 ‘예쁜 정품인증 스티커’로 주목

//클로버, 짝퉁 피할 ‘예쁜 정품인증 스티커’로 주목

클로버, 짝퉁 피할 ‘예쁜 정품인증 스티커’로 주목

– 밋밋한 QR태그 외면, 이제는 정품인증 라벨도 브랜드 맞춤 디자인

짝퉁 브랜드 문제로 많은 기업이 몸살을 앓고 있다. 패션, 화장품, 건강식품, 장난감 짝퉁이 해외에까지 퍼져 짝퉁 한류가 동남아 지역을 휩쓸고 있기도 하다.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되면 오리지널 상품의 매출이 감소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짝퉁 브랜드에 문제가 생길 시 오리지널 브랜드의 이미지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대책 방안으로 ‘정품인증 서비스’가 있다. 다양한 산업군에서 정품인증 서비스로 홀로그램, QR코드, NFC/RFID 등과 같은 다양한 방식의 정품인증 서비스를 도입하여 제품의 보안을 위해 힘쓰고 있다.

위와 같은 기술들은 브랜드를 표현하는 디자인을 적용하기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홀로그램 같은 경우 다양한 디자인이 불가하고, QR코드와 NFC 역시 겉 모양만 보고는 브랜드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비슷한 모양을 가지고 있다.

(중략)

클로버(Klover)는 단순히 예쁜 디자인의 정품 라벨이 아니라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부각시키는 디자인을 사용한다. CI/BI/브랜드뮤즈 등 브랜드가 나타내고자 하는 모든 요소를 녹여 정품 라벨로 디자인 할 수 있다. 최근에는 금박 후가공을 추가하여 입체감과 반짝이는 효과에 보안성을 업그레이드한 디자인이 개발되기도 했다.

㈜글로벌링커스 관계자는 “정품인증 라벨도 상품을 홍보하는 중요한 요소이며, 브랜딩 효과를 줄 수 있는 서비스를 선택하는 것이 요즘의 추세다. 브랜드가 원하는 디자인으로 제작하고, 다양한 보안 옵션 또한 선택하여 적용할 수 있다. 보안성은 물론이고,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클로버 서비스는 브랜드가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게 도와주며, 고민하는 부분들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고 말했다.

– 출처 : [중도일보] 봉원종 기자

원문보기
2018-07-20T18:25:08+00:002018년 07월 20일|News|